엔트리파워볼 파워볼재테크 파워볼결과 사이트 갓픽

KBS 2TV ‘비밀의 남자’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영상 바로보기

KBS 2TV ‘비밀의 남자’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비밀의 남자’ 강은탁의 이채영 가족몰이 복수가 시작됐다. 가장 믿었던 사람들의 배신에 상처입은 강은탁은 처절한 복수를 예고하며 앞으로의 전개에 기대감을 자아냈다.

12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비밀의 남자'(극본 이정대, 연출 신창석) 24회에서는 한유라(이채영 분)-한유정(엄현경 분) 자매의 가족이 서울에 거주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본격적인 인증업체놀이터 복수를 시작하는 이태풍(강은탁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태풍은 고로케 배달을 온 유정과 검사실에서 맞닥뜨렸다. 유정은 태풍을 단번에 알아봤지만, 태풍은 그런 유정을 외면했다. 유정은 태풍이 ‘유민혁 검사’라는 사실을 믿을 수 없었다. 태풍을 쫓아가 묻고, 이수사관에게도 재차 사실을 확인했다. 결국 아니란 사실을 받아들일 수밖에 도리가 없었다.

유정과 유정 가족의 소재를 파악한 태풍은 아들 민우를 비참하게 버려 죽음에 이르게 한 이들을 용서할 수 없었다. 유정은 민우를 지키기 위해 태풍에게 거짓말을 했지만, 이내 후회하며 태풍을 수소문해왔다. 이런 사실을 알 리 없는 태풍은 자신을 찾았다는 유정의 말에 “뻔뻔하게 동 행복권파워볼하는법 날 찾고 있었다고?”라며 황당해했다.

그런 가운데, 민우와 함께 있는 유정을 보고 그는 “아들? 한유정..결혼했어?”라며 충격에 휩싸였다. 그러나 곧장 5년 전 차서준(이시강 분)의 품에 안겨 있던 유정의 모습을 떠올린 태풍은 아이의 아빠를 먹튀검증 서준으로 완벽하게 오해했다. 이들의 엇갈린 운명이 예상돼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거리낄 게 없는 태풍은 대출을 받고, 친척과 친구들에게 빌린 돈으로 무리하게 상가 계약을 한 여숙자(김은수 분)를 타깃으로 삼았다. 그는 숙자가 투자한 모화건설의 비리를 파헤쳐 건설을 중지하도록 메이저놀이터 상황을 만들었다. 내년 봄이면 가게 사장이 될 거란 부푼 꿈에 휩싸였던 숙자는 충격을 받고 기절했다. 이 광경을 쏘아보는 태풍의 모습이 엔딩을 장식, 궁금증을 유발했다.

그런가 하면, DL그룹 입성을 꿈꾸며 DL그룹 안주인인 주화연(김희정 분)의 마음을 사기 위해 사고까지 위장했던 유라는 완벽히 계산한 착한 척으로 화연의 눈에 드는 데 성공했다. 화연은 상류층 지인들도 유라를 며느릿감으로 탐낸다는 사실에 마음이 흔들렸다. 이에 아들 서준과의 만남을 유라에게 제의했다. 유라는 “차서준만 잡으면 내 인생에 꽃길만 남았어”라고 성취감을 쏟아내며 기대감을 자아냈다.

한편 ‘비밀의 남자’는 매주 월~금요일 오후 7시50분에 방송된다.

breeze52@news1.kr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