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맨토토 네임드파워볼 돈버는사이트 다운로드 게임방법

flash가 포함되어 있는 콘텐츠입니다. 현재 접근성 개선 작업을 진행 중이오니 모든 분들께서 최대한 빠른 시일 내 더욱 편리하게 웹 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앵커>

코로나 때문에 힘든 사람들을 돕기 위해서 마련된 4차 추경안 심사가 오늘(14일)부터 국회에서 시작됐습니다만 13살 이상 모두에게 주기로 한 통신비 2만 원은 여전히 논란입니다. 야당은 실효성 없는 안전놀이터추천 선심성 예산이라고 비판하고 있는데 정부와 여당은 국민 부담을 줄여줄 의미 있는 돈이라고 맞서고 있습니다.

윤나라 기자입니다.

<기자>

4차 추경안이 오늘 국회 상임위 심사 테이블에 올랐습니다.

첫 심사를 받는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통신비 2만 원’에 대해 이렇게 말했습니다.

[진영/행정안전부 장관 : 의미가 있다고 봅니다. 통신비에 한해 전 국민에게 혜택이 돌아가도록….]

이호승 청와대 경제수석도 먹튀검증 오늘 라디오에 출연해 “중학생 이상 4인 가족이라면 통신비 8만 원이 절감된다”고 거들었습니다.

[이호승/청와대 경제수석 (CBS 라디오 출연) : 주나 마나 한 그런 지원이냐, 그렇지는 않다고 보는 것이고요. 통신비를 매달 내야 하는 일반 국민들 입장에서 보면.]

반면 국민의힘은 선심성 지원이라고 날을 세웠습니다.

총 예산이 9천300억 원에 이르지만 메이저놀이터 경제 활력 제고에 도움이 안 되고 재정에 부담만 된다는 것입니다.

[김종인/국민의힘 비대위원장 : 전 국민 통신비 2만 원 뿌리며 지지율 관리할 때가 아니라 생각합니다.]

정의당도 재고를 요청했습니다.

[심상정/정의당 대표 : 국민은 선심성 네임드파워볼 낭비로 받아들이고 있습니다. 재고해주실 것을 거듭 요청 드립니다.]

여기에 정부가 통신비 상담을 위해 10억 원가량의 콜센터 운영 예산을 편성한 것도 논란을 빚고 있습니다.

이런 줄다리기 속에 언제 예산결산특위와 본회의를 열어 4차 추경안을 처리할지 여야는 합의하지 못했습니다.

민주당은 추석 연휴 전 지급을 위해 오는 금요일 본회의에서 처리하자, 국민의힘은 추석 연휴를 넘기더라도 꼼꼼히 따져보자고 맞서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김현상·이승환, 영상편집 : 이소영)

기사 이미지

인/기/기/사

◆ [단독] 신생아 거꾸로 들고 흔들…CCTV에 잡힌 학대

◆ [영상] 조수석 창문 향해 갑자기 ‘탕’…경찰 노린 괴한

◆ 주폭 신고한 고교생 ‘보복 폭행’…해경 간부의 만행

◆ [단독] 반환 땐 버티기…선거비 32억 눈뜨고 날렸다

◆ 보좌관 전화 질문에 秋 “함정에 빠질 수 있지 않겠나?”

윤나라 기자 invictus@sbs.co.kr
▶ [마부작침] 2020 또 다른 ‘조두순’들은 지금
​▶ [뉴스속보] 코로나19 재확산 현황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