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눔로또 파워볼픽 라이브스코어 하는곳 사다리

하루 평균 수출 증감률은 코로나 이후 최소 
반도체·컴퓨터·바이오헬스 호조로 선방

한국 수출이 6개월째 내리막길을 걷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야기된 수출 시장 위축이 장기화된 모양새다. 다만 한때 20%대 감소율로 휘청거렸던 수출이 두 달 연속 한 자릿수 감소율을 보였다는 점에선 긍정적이다. 아울러 하루 평균 수출 증감률도 나눔로또파워볼하는법 코로나19 이후 최소 수치를 기록해 나름 선전했다는 평이다.

1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지난 달 수출은 작년 동기 대비 9.9% 감소한 396억6,000만 달러로 집계됐다.

월별 수출은 6개월째 감소세다. 2월 3.6% 증가에서 3월 1.7% 감소로 돌아선 뒤 4월(-25.6%), 5월(-23.8%), 6월(-10.8%)까지 3개월 연속 두 자릿수 감소율을 보이다 7월에 한 자릿수(7.1%)로 둔화했다.

하루 평균 수출액 또한 코로나19 사태 이후 처음으로 18억 달러대에 진입했다. 지난 달 하루 평균 수출액은 18억300만 달러로 메이저놀이터 지난 해 같은 기간보다 3.8% 줄었다. 이는 코로나19 영향이 본격화한 올 2월 이후 최소 감소폭이다. 하루 평균 수출 증감률은 올해 1월 4.2%에서 2월 -12.5%, 3월 -7.8%, 4월 -18.8%, 5∼6월 -18.4%, 7월 –7.1% 등 지속적으로 하락했다.

하지만 최대 수출 효자인 반도체의 상승세는 눈에 띈다. 반도체는 8월 82억 달러의 수출액을 기록하며 전년 대비 2.8%, 하루 평균으로는 9.9% 증가했다. 반도체 수출은 올해 1~8월 누계 기준으로도 네임드파워볼 전년 대비 증가세로 전환했다. 15대 수출 품목 중 반도체 외에 컴퓨터(106.6%)와 바이오헬스(58.8%), 가전(14.9%) 등도 증가세를 나타내며 한국 수출을 지탱했다.

반면 자동차(-12.8%), 석유화학(-21.4%), 석유제품(-44.0%), 차부품(-27.0%), 디스플레이(-22.8%) 등의 네임드사다리 수출 부진은 8월에도 계속됐다.

조업일수 부족 영향으로 중국(-3.0%)과 미국(-0.4%), 유럽연합(EUㆍ-2.5%) 등 3대 시장으로의 수출도 소폭 감소했다. 그러나 하루 평균 수출로 보면 23개월 만에 3개 시장(중국 3.6% 미국 6.4% EU 4.1%) 모두 플러스 전환했다고 산업부는 설명했다.

한편, 지난 달 수입액은 전년 동기 대비 16.3% 감소한 355억4,000만 달러였다. 이에 따라 무역수지는 41억2,000만 달러로 4개월 연속 흑자를 이어갔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